• 검색

아베, 문 대통령 방북에 신중론…대화 위한 대화 의미없어종합



펜스 북미대화 언급에는 "미국과 압력 노선 일치"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김정선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4일 북한의 방북 요청 이후 거론되는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방문에 관해 "대화를 위한 대화로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인 핵 포기를 약속하고 구체적 행동을 취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의 방북에 대해 신중론을 제기한 것으로 해석했다.
아베 총리는 "우리의 목적은 비핵화"라며 "북한이 미소 외교를 전개하는 배경에는 국제사회의 압력 강화가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과거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각각 방북한 후에도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했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대북 압력노선에 완전히 일치했다"고 밝혔다.
그는 펜스 부통령이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직접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데 대한 입장을 묻는데 대해 펜스 부통령과 도쿄와 평창에서 만나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북 압력 방침은 미국 정부 관계자와 확인을 끝낸 사항"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의무와 관련해 "미일 간에는 서로 서프라이즈(깜짝 놀랄 일)는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 있다"며 "앞으로 여러 일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사전에 면밀히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방위 원칙인 전수방위(專守防衛·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 행사가 가능)의 기본 전략은 유지하되 갈수록 안보환경이 어려워지는 만큼 자위대원의 안전 확보를 위해서도 장거리 순항미사일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전수방위는 단순히 방위전략으로만 생각하면 매우 어려워진다"며 "상대로부터 첫 공격을 받고 국토가 전쟁터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먼저 공격하는 편이 압도적으로 유리한 것이 현실이다"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를 염두에 두고 올해 예산에 미국 및 노르웨이제 순항미사일 도입 관련 비용을 반영했다. 사거리는 미국제는 900㎞, 노르웨이제는 500㎞다.
choinal@yna.co.kr
(끝)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